3 in 10 Korean dating sites are used for teenage prostitution?

samaria-korean-teenage-prostitution(Source: Naver영화)

애인대행 사이트 10 3청소년도 받아요‘ (3 out of every 10 dating sites are being used by teenage prostitutes to find clients)

“전 17세 여. 경제적으로 큰 도움 주실 분 연락주세요”

애인 대행 사이트 10개 중 3개 이상은 청소년 가입이 가능하고 이중 아르바이트생을 구하는 의뢰인 50% 이상이 성매매(불건전 만남)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 am a 17 year old girl. If you can help me financially, please contact me.”

More than 3 out of 10 dating sites allow teenagers to register, and more than 50 percent of these registered teenagers are using the site immorally to solicit sexual services.

국가청소년위원회는 최근 대구YWCA에 의뢰, 인터넷 포털을 통해 접근 가능한 69개 애인 대행 사이트를 모니터링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청소위는 “애인대행 사이트에서 성매매 유인행위가 많이 일어나고 있어 청소년의 접근을 차단할 필요성이 있다”며 “성매매 등 불법ㆍ불건전 만남을 조장하는 애인대행 사이트에 청소년이 접속할 수 없도록 청소년 유해 매체물 지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청소년위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애인대행 사이트의 청소년의 가입이 가능한 경우는 23개로 33.3%를 차지했다. 이어 청소년의 가입은 불가지만 청소년 유해매체물 표시가 없는 경우가 42개(60.9%)였다. 청소년 연령 확인 및 접근 제한 장치가 있는 경우는 4개(5.8%)에 불과했다.

Recently, the Government Youth Comission asked Daegu YWCA to investigate to what extent teenagers were using 69 adult dating sites that can be found through major internet portals, and today they reported their findings. According to the Commission, “Making money through prostitution via these sites is a very alluring and attractive proposition for teenagers,” and that “the government needs to make greater effort to ensure that teenagers are prevented from gaining access to these sites which promote illegal prostitution and ‘unconditional meetings’.”

According to the Commission, 23 sites of the 69 sites (33.3%) allowed teenagers to register. 42 (60.9%) did not allow teenagers to join, but lacked a special warning indicating this; in the end, only 4 (5.8%) both didn’t allow teenagers to join and had the required software to prevent them from doing so (James – does this mean that teenagers could still join those 42 or not?)

애인대행사이트에 게시된 내용은 ‘강남 지금 만나요’ ‘2:1 대행이요’ ‘경제적으로 큰 도움 주실 분’ ‘술 한잔 하실 분’ ‘밤새 놀려고 하는데 50만원 가지고 뭐하나’ 등 성매매 및 불건전 만남을 조장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또 대구YWCA가 2시간 동안 대화방을 개설한 결과 48명의 남성 이용자가 접근, 역할 대행을 의뢰했다. 이 중 성매매 요구가 25건(52%)으로 가장 많았고 홍보 및 대화가 19건(40%), 건전 대행 요구가 4건(8%) 등이었다.

Amongst the chat rooms and message boards of the 23 sites that did allow teenagers to register, you come across personal ads of teenagers, and men seeking them, with titles such as “Let’s meet in Gangnam now,” “2 for 1,” (James – your guess is as good as mine) “Seeking a sugar-daddy,” “Someone to have one drink with,” “I have 500,000 won, what am I going to do all night?,” and so forth, of which the vast majority are obviously for prostitution.

In addition, Daegu YWCA opened a chatroom on one site for 2 hours, and of 48 male users that entered, 25 were blatantly looked for teenage prostitutes, 19 chatted about sexual acts, and only 4 chatted about non-sexual subjects.

주요 포털사이트는 ‘애인대행’ 단어를 금칙어로 적용, 성인인증 및 연령확인을 요구하고 있으나 ‘대행 알바’ ‘애인 알바’ 등 변칙적인 방법으로 올라오는 애인 대행 사이트에 대해서는 개별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

청소년위는 “69개 애인대행사이트에 대해 청소년 유해성 여부를 심의하도록 정보통신윤리위원회에 요청할 것”이라며 “포털사이트에 대해서도 애인대행 등 금칙어 적용 및 성인인증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ajor portal sites do not allow you to type in obvious search terms for teenage prostitutes, and require proof of your age. But both prostitutes and clients are adapting and choosing new terms to direct each other to their various chatrooms and sites instead.

The Commission concluded that they are going to request that the Korea Internet Safety Commission look more closely at these 69 sites for the sake of teenager’s welfare, and they will also ask the owners of the 69 sites studied to not allow the search terms used for prostitution that are already banned on internet portals to be used on their sites also (end).

(See Joins News for the original article, or here for the same at the author’s own site)